통합검색

검색

  • IT 자격증 수험서
    • 워드프로세서
    • 컴퓨터활용능력
    • 정보처리/사무자동화/정보기기
    • ITQ
    • GTQ
    • 컴퓨터그래픽스
    • 웹디자인
  • 실용 자격증 수험서
    • 한국사
    • 조리/제과/운전면허
    • 기타
  • IT 도서
    • 컴퓨터 일반/활용
    • 사무자동화(OA)
    • 웹/홈페이지
    • 그래픽/멀티미디어
    • 프로그래밍
    • 컴퓨터공학
    • 어린이 교재
  • 단행본 도서
    • 가정과 생활
    • 유아/아동
    • 기타
  • 시리즈
    • 더 쉽게 배우기
    • 환상의 콤비
    • 눈이 편한
    • 속전속결
    • 비주얼(Visual)
    • 학교에서 통하는
    • 이게 진짜

기타

HOME 도서정보 일반도서

New 채소 여행기 저자 애덤 알렉산더 | 페이지 416
ISBN 9788931469011 | 정가 21,000 | 출판일 2023-06-30
판매처

도서소개

오늘 먹은 채소는 어디에서 왔을까?
여름마다 쪄 먹는 옥수수, 색색의 방울토마토, 한국인의 소울 고추의 여정

당근과 토마토의 색을 말해본다면, 당연히 잘 익은 빨간색과 상큼한 주황색이 아닐까? 하지만 이 두 채소의 색은 하나만이 아니다. 노란색, 보라색 당근, 노랗고 하얀 토마토……
사람들이 사는 국가가 세워지고 멸망하고, 왕조가 바뀌기를 반복했던 것처럼 채소의 색과 모양도 변했으며, 다양해지기도 하고 사라지기도 했다.

채소는 각 나라, 각 지역의 식사를 특별하게 만드는 주인공이면서도 너무 당연하게 취급되기도 한다. 저자는 이 숨은 주인공, 영웅의 여행기를 따라 전 세계를 따라다닌다. 로마 황제의 사랑을 받은 아스파라거스, 매운 맛을 못 느끼는 새들만 먹던 빨간 열매가 한국인의 소울메이트, 김치의 필수 재료인 고추가 되는 과정, 장식품으로만 여겨지던 토마토가 최음제가 되었다가, 중국을 거치며 ‘케첩’이 되기까지.

인간의 이동과 함께 옮겨가고 변해간 씨앗의 여행을 따라 가다 보면, 오늘 우리 집 식탁에 올라온 채소가 품고 있는 이야기 씨앗에서 싹이 튼다. 그리고 여러분이 이 이야기를 따라 채소를 키우고 새로운 씨앗을 뿌리고 키우면, 또 새로운 역사가 쓰일 것이다.

저자소개

애덤 알렉산더
영화와 TV 프로그램 제작자이자 작가. 멸종 위기종과 문화적으로 보존할 가치가 있는 작물의 씨앗을 기르고 나누는 데 30년 넘게 열정을 쏟고 있다. 맛있는 채소와 이 채소의 이야기를 모으기 위해 세계를 여행한다. EU, 미국, 캐나다 등지의 유전자은행과 씨앗을 공유하고 있으며, 실향민들을 위해 시리아와 우크라이나의 유산 품종을 재배하고 있다.

출연
BBC
BBC
CNN

활동
영국 국립 자선 단체 Garden Organic 이사
Heritage Seed Library 씨앗 수호자
홈페이지 TheSeedDetective.co.uk
트위터 @vegoutwithadam
인스타그램 @theseeddetective

목차

서문
들어가며
1부 동쪽에서 온 손님
01 완두콩 네 개의 이야기 또는 네 편의 믿기 힘든 이야기
02 집을 멀리 떠나온 누에콩
03 주황색만 있는 건 아니다
04 웨일스 리크를 찾아서
05 카우리스, 크람베, 브라스케
06 높이 솟은 뾰족한 줄기
07 잎사귀를 위하여
08 마늘아 고맙다

2부 서부에서 오다
01 단순한 과일 이상
02 흔하지 않은 콩
03 옥수수의 색깔
04 두 개의 고급 콩 이야기
05 매운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
06 핼러윈이 아니어도
07 그리고 마침내, 희망의 씨앗

감사의 말

목록